Monthly Archives: 4월 2006

[성명서 7호] 국가 운영의 과학적 기조 확립을 촉구한다

(과실연 성명서 제7호)

국가 운영의 과학적 기조 확립을 촉구한다

2006년 과학의 날을 맞이하며, 지금 급변하는 시대환경과 국제정세 속에서 우리는 과연 20년 후 미래를 준비하고 있는지 질문한다.

봄이면 보릿고개를 넘기기에 안간힘을 쓰던 우리나라가 한강의 기적을 일으키고 세계 12위권의 경제 대국으로 성장한 것은 분명코 과학기술과 산업의 덕분이다. 그 연장선상에서 볼 때, 우리나라의 20년 후 장래를 담보해 줄 수 있는 것도 과학기술과 산업임이 명약관화하다.

그러나 이것은 과학기술계와 산업계의 노력만으로 가능한 것이 아니다. 우리나라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사회의 모든 영역이 과학적 사고와 과학적 방식을 기조로 운영되는 토양이 먼저 필요하다.

오늘 신문의 앞면을 장식한 독도 문제, 론스타 문제, 현대차 문제 등이 원칙적, 과학적, 전문적인 대비 없이 단편적, 즉흥적으로 국가적 대사들을 처리해온 우리사회의 단면을 드러내고 있으며, 이러한 비과학적인 사회 토양 위에서는 선진국으로의 발전을 기대할 수 없다.

20년 후 장래를 대비하여, 오늘 우리는 과학적 사고와 과학적 방식이 국가 운영은 물론 국민생활 전반에 이르는 기조가 되고 그 위에서 과학기술과 산업이 고도로 꽃필 수 있는 “바른 과학기술사회”를 만들어야 한다. 이를 토대로 나라가 번영하고, 나아가 인류 사회 복지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

국가 20년 후 장래를 염려하며, 과실연은 다음 사항들을 촉구한다.

1. 모든 국가 정책 수립, 실행 및 평가에 있어서 과학적인 방식을 사용할 것을 촉구한다.

2. 모든 국민이 인문사회 지식과 과학기술 지식을 균형 있게 갖출 수 있도록 중등교육에서 문과-이과 구분을 실질적으로 철폐할 것을 촉구한다.

3. 이공계 특별배려 정책에 앞서 “땀 흘려 일한 만큼 거두는” 합리적인 사회 원칙을 확립하고, 왜곡된 사회 구도를 바로 잡아 줄 것을 촉구한다.

4. 과학적이고도 합리적인 사고가 국민 생활양식으로 정착하고 보편적 사회 발전의 원리가 되어 국민 삶의 질 향상에 이바지 할 수 있도록 기반을 조성할 것을 촉구한다.

5.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제반 요소가 과학적인 사고와 과학적인 방식을 근간으로 합리성과 공정성 있게 발전할 수 있도록 할 것을 촉구한다.

6. 과학기술인들은 국가 발전에 헌신하는 전문가로서의 자부심과 책임감은 물론 엄격한 윤리의식을 가지고 시대적 사명을 다해줄 것을 기대한다.

(2006.4.21,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연락처: 김학진 사무국장, 02-501-98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