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6월 2008

[오춘호 칼럼] 두 문화는 언제 만날 것인가

두 문화는 언제 만날 것인가

과학 관련 이슈가 사회에서 큰 주목을 받고 있다.광우병 문제를 비롯해 AI(조류바이러스) 황사 원자력 유전자 에너지기술 지진문제등 연일 신문지상에 오르내리는 이슈들은 온통 과학이다.과학을 제대로 알지 못하고선 살아갈 수 없는 세상이다.
과학이 발전하는만큼 과학과 과학자의 권위도 날로 커지고 있다.과학적 이성이 종교의 영역에까지 도달했다는 학자들도 있다.꿈의 신세계를 쓴 영국의 신학자 토머스 헉슬리는 이미 19세기말에 날로 커져가는 과학과 과학자의 권위를 교회에 빗대 비유하기도 했다.교회의 역할을 과학이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나 과학의 권위가 커지면 커질수록 정작 시민들과는 과학이 멀어진다.시민들은 이제 과학과 사이비 과학의 차이도 제대로 구분하지 못한다.극단적으로 과학이 우리 생활에 어떤 필요가 있는지 문제를 제기하는 사람도 늘고 있다.과학이 곧 이성이며 객관적 실재에 부합한다는 막연한 ‘믿음’만 시민들에게 존재하는 것이다.이같은 믿음이 집단적인 광기로 변할수 있다고 문명 비평가들은 경고한다.
영국의 물리학자 스노는 이미 1963년에 저서 ‘두 문화’(Two Cultures)에서 과학과 비과핫, 과학자와 비과학자는 다른 문화로 존재하고 두 문화사이에는 서로 만날만한 곳이 없다고 단언한다.그는 심지어 과학자와 인문계 지식인들 사이에서는 거의 커뮤니케이션이 없고 상호 이해보다는 일종의 적의같은 것을 품고 있다고 얘기하고 있다.
그는 “비과학자들은 과학자가 인간의 조건을 알지 못하며 천박한 낙천주의자라는 뿌리 깊은 선입관을 가지고 있다고 본다”고 밝히고 있다.또 “과학자들은 문학적 지식인들이 전적으로 선견지명이 결여돼있으며 반지성적이며 예술이나 사상을 존재 순간에만 한정시키려한다는 선입관을 갖고 있다”고 그는 설명한다.이처럼 다른 문화를 가진 그룹들의 오해는 결국 서로를 헐뜯게 만들며 위험하기까지하다는게 스노의 지적이다.
스노는 이들의 오해가 어느 정도인지를 그의 책에서 잘 기술하고 있다.그는 “영국의 과학자들은 전통적 문화에 대해 거의 알지 못하며 존경하는 작가의 작품을 거의 읽지않는다”고 주장한다.그들의 문화에는 음악을 제외하고는 예술적인 요소가 별로 없으며 독서도 거의 하지 않는다고 덧붙인다.
인문사회학도들도 과학에 대해 무지하기는 마찬가지이다.그는 “그들(인문사회과학도)은 과학자를 무지한 전문가라면서 무시하지만 정작 자신의 무지와 특수성에 놀란다”며 “현대 물리학의 체계는 진보한다는데 서구의 가장 현명하다는 사람중의 대부분은 물리학에 대해 말하자면 신석기시대의 선조와 같은 통찰력밖에 없다”고 잘라 말한다.
이처럼 두 문화가 만나지 못하는데 대한 비극은 실제로 20세기들어서 두드러지게 나타난다.구러시아에서는 잘못된 유전 이론에 근거해 농업개량을 주장한 학자 뤼센코의 유전학이 스탈린의 지지로 소련의 공식적인 유전학으로 자리잡기도 했다.
나치 독일은 독일인들의 유전자가 다른 민족에 비해 우수하고 유태인 유전자가 하잘 것없다는 우생학을 내세워 나치즘을 정당화했다.지구 온난화처럼 명확한 근거가 나타나지 않는 현상에 대해서도 어김없이 과학의 단어가 난무한다.
과학적 개념조차 불투명한 분야에 엄청난 돈만 투자되는 분야도 많다.한국을 포함한 7개국이 참가하고 있는 상온 핵융합 에너지 연구도 실은 실체가 불투명하다는 지적도 많다.이들 국가는 이 실험을 위해 50억달러를 투자하고 있다.
이에 대해 영국의 역사학자 홉스봄은 “20세기는 과학의 진보와 이에 대한 시민의 불안이라는 패러독스를 갖고 있다”고 설파하고 있다.이처럼 과학과 인문학이 동떨어져 있는 것을 한탄만 할 것인가.영국의 생물학자 에드워드 윌슨박사는 ‘통섭’에서 인문학과 자연과학은 이제 만나야하며 이 만남이 학문의 통합으로 이뤄질 것이라고 얘기한다.이제 우리도 통섭에 방해가 되는 장막은 과감히 걷어내야 한다.과학자들은 사회에 보다 관심을 가져야 하고 인문학 전공자들도 과학적 현상과 과학자들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어야 한다.
문과와 이과의 구분을 과감하게 없애야 하고 수학과 과학과목을 어릴부터 철저하게 가르쳐야 한다.그래야만 양 문화가 만날 수있는 것이다.
스노는 과학기술이란 어려운 것이 아니며 사람이 그것을 배울 수있고 그것을 예측할 수있는 인간체험의 한분야라고 말했다.단지 의지와 짧은 세월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이것이 제대로 돼야 과학과 사이비과학을 제대로 구분할 수있는 힘이 생기며 우리 사회가 한층 성숙화된 시민사회로 나아 갈 수있을 것이다.
*출처 월간 [기술과경영] 6월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