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9월 2009

[조진수 칼럼] 국가대표 스키점프, 이젠 ‘과학’으로 날아라

국가대표 스키점프, 이젠 ‘과학’으로 날아라

항공학 전문가팀 “최적의 점프자세 찾아주겠다” 선수별 맞춤 연구

무관심에 울었던 스키점프 ‘국가대표’도 이제는 김연아·박태환이 부럽지 않게 됐다. 17일 최흥철(28)·최용직(27)·김현기(26)·강칠구(25) 4인방이 김흥수(29) 코치와 함께 스키점프 실업팀 하이원에 소속된 데 이어, 항공학 전문가들의 지원까지 받게 됐다. ‘깡’ 하나로 몸을 날렸던 가난한 국가대표들이 첨단공학의 ‘날개’를 달게 된 것이다.지난 16일 서울 한양대 공기역학연구실. 김흥수 코치의 두 눈은 휘둥그레졌다. 연구실에는 지름 2m의 대형 프로펠러가 뿜어내는 강풍(최고 초속 60m) 앞에 약 30㎝ 크기의 스키점프 선수 모형이 비행자세를 하고 있었다. 일명 ‘풍동(風洞·wind tunnel)’이라 불리는 연구시설이었다.

▲ 작은 모형이 한국 스키점프의 밝은 미래를 가져올 수도 있다. 항공 역학을 연구하는 한양대 조진수 교수(왼쪽)의 설명에 국가대표 김흥수 코치는“이젠 과학적으로 운동하고 싶다는 꿈이 실제로 이루어졌다”고 말했다./전기병 기자 gibong@chosun.com

한양대 기계공학과 조진수(53) 교수와 건국대 항공우주정보시스템공학과 김영재(51) 교수가 국가대표 4인방에 최적의 비행자세를 찾아주겠다며 만든 연구시설의 일부였다. 교수들은 무료로 선수별 맞춤 연구결과를 제공하기로 했다. 4인방이 가진 과학적 자료라고는 1993년 무주동계유니버시아드 당시 비디오카메라로 선수들을 분석한 16년 전 자료가 유일했다.

기록향상을 위해 조진수 교수팀(5명)은 풍향·풍속에 따라 변하는 양력(물체가 뜨려는 힘)과 항력(공기저항에 당겨지는 힘)을 계산해 선수별 최적의 비행자세를 찾는 일을 맡았다. 김영재 교수팀(3명)은 이 비행자세를 컴퓨터에 입력해 비행궤적과 거리를 예측하는 분석을 맡는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국제스키연맹(FIS)이 지난 2006년 오스트리아 스키점프팀을 대상으로 작성한 논문이 이들의 1차 참고자료이다. 논문은 비행 시 스키와 지면의 각도는 30도 이내, 발과 스키의 각도는 20도 이내, 엉덩이 각도는 160도가 이상적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조진수 교수는 “2~3달 뒤쯤 한국 선수들의 신체조건, 스키 제원 등을 고려한 ‘한국형 점프법’이 만들어질 것”이라고 말했다. 이렇게 선수별·상황별 점프자세를 프로그램화해서 대회 당일 상황에 따른 맞춤전략을 세울 수 있다는 것이다.

교수팀과 대표팀의 공동 목표는 내년 2월 밴쿠버 동계올림픽 메달권 진입이다. 2002년 동계올림픽의 단체 8위가 현재까지 최고성적이다. 국가대표 4인방은 “1991년부터 18년간 점프를 하느라 몸만 괴롭혔는데, 이젠 과학적으로 뛸 수 있게 됐다”며 흥분을 감추지 못했다.

[출처 : 조선일보 2009.09.18]

[성명서 29호] ‘과학기술 수석비서관’ 신설하라

[과실연 성명서]

 ‘과학기술 수석비서관’ 신설하라

정부가 지난주 단행한 청와대 비서진 개편과 개각에서 ‘과학기술’은 없었다. 경제를 살리겠다는 정부에서 정작 경제를 이끌 핵심 성장 동력인 과학기술에 대한 고려는전혀 없었다.

결과적으로 정부의 과학기술 컨트롤타워 역할을 하는 국가과학기술위원회는 위원장(대통령)아래 부위원장(교과부 장관)과 간사(교육과학문화 수석) 둘 다 과학기술 비전문가다. 과학기술을 중시한다는 현 정부의 자세는 결국 말만 앞세운 사상누각에 지나지 않는 것이 아닌가라는 의구심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그동안 대통령에게 과학기술에 대해 깊이 있게 조언하고 국가 과학기술정책을 책임지고 추진해갈 컨트롤타워가 부실한 것에 대하여 과학기술계는 지속적으로 우려를 표명하여 왔다. 대통령 과학기술특보가 있으나 실무 조직이 뒷받침되지 않는 자문에 그쳐 제대로 역할을 하기 어렵다.경제위기, 에너지고갈, 신종 플루, 우주로켓 발사, 북한 핵무기, 디도스 공격, 서해안 기름 유출, 지구온난화, 광우병 사태 등 최근 우리 사회의 주요 현안 가운데 과학 기술과 관련 없는 일은 거의 없다. 최근 우주로켓 나로호 발사과정에서 보듯, 독자적 과학기술 개발력이 얼마나 중요한가. 미래 핵심 인력 양성과 성장 동력 발굴도 과학기술이 뒷받침 되어야 가능하다. 이런 중대한 사안을 전문성과 리더십을 갖추고 해결해 나가지 못하면 정부의 선진경제 조기달성 목표는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다.
정부가 이번에 청와대 조직을 확대개편하면서 과학기술에 대해 깊이 고려하지 않은 것은 심히 유감스런 일이다. 이제라도 청와대 과학기술 수석비서관을 신설하여 국가의 중요정책에 참여하도록 하고 국가과학기술위원회의 전문성과 컨트롤타워 기능을 강화하여 미래를 대비하는 과학기술정책을 이끌어 나가야 한다. 정부의 각성을 촉구한다.

2009. 9. 7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과실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