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1월 2010

[김재영 칼럼] 4대강 준설토로 바이오 연료 재배를

2010.01.30 조선일보
[시론] 4대강 준설토로 바이오 연료 재배를
김재영 서울대 건설환경공학부 교수

4대강 살리기 사업이 진행되면 강바닥에 퇴적된 흙을 퍼내는 준설(浚渫)작업으로 수질이 악화된다고 우려하는 사람들이 많다. 그 때문에 오염된 퇴적토를 그대로 두는 것이 차라리 낫다는 주장도 있다. 그러나 오염 퇴적토를 강바닥에 그대로 두는 것보다는 준설을 하고 그에 따라 발생할 수 있는 오염 문제에 대비하는 것이 보다 바람직하다.

4대강 사업으로 발생하는 준설토는 대략 6억㎥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오염되지 않은 준설토는 각종 건설공사의 골재, 저지대 성토재, 농지개량 등에 사용할 수 있는 유용한 자원이지만, 오염된 준설토는 처리하고 관리해야 할 대상이다.
하천 퇴적토의 오염 정도는 하천 유역의 지질 조건, 경제 활동 등에 영향을 받는다. 퇴적토는 유기물이나 중금속, 난(難)분해성 유기화합물질 등으로 오염될 수 있다. 오염된 준설토를 자원으로 사용하기 위해서는 안전한 수준까지 처리해야 하고 일정 기간 보관하는 적치장도 필요하다. 특히 오염된 준설토가 많이 발생하면 이를 장기간 노천에 야적해야 하는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 야적된 오염 준설토는 악취(惡臭)를 일으키고 해충 번식을 유발할 수 있다. 또 오염물질을 포함한 미세 입자가 바람에 흩날리거나, 강우 시 하천이나 지하수로 미세토사나 오염물질이 유입될 수도 있어 주변 환경을 오염시키고 인근 주민이나 생태계에 악영향을 줄 수 있다.
그러나 4대강 퇴적토의 오염 여부에 대해 지나치게 낙관해서인지 오염 준설토를 안전하게 관리할 수 있는 적치장의 설계나 관리 대책이 눈에 띄지 않고 있다. 예측대로 오염된 준설토가 발생하지 않으면 다행이지만, 오염 준설토가 나오면 현행 해안 준설토 투기장이나 폐기물 매립지(埋立地) 기준은 이를 처리하기에 적절하지 않거나 현실적이지 않다. 빗물의 유입으로 발생할 유출수가 지하수로 직접 유입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바닥 차수 시설, 빗물에의 노출을 최소화할 수 있는 방안, 쌓인 준설토 층의 배수시설, 배수된 물의 처리시설 등이 필요하다. 준설토를 오염 토양으로 볼 것이냐 폐기물로 볼 것이냐에 따라 처분이나 관리에 적용되는 규정이 달라진다. 이 역시 시급히 정리해야 할 문제다.
준설토의 오염 정도가 기준 이하라 할지라도 준설토로 개량한 농지에서 식용 작물을 키우는 것은 검증이 필요하다. 벌써 농지개량용으로 준설토 사용을 희망하는 수요가 예상 공급량을 넘는다고 한다. 준설한 하천 퇴적토를 농지개량용으로 사용할지 말지는 수요자의 희망에 따를 것이 아니라, 과학과 기술에 근거하여 판단해야 할 사항이다.
토양(土壤)에 존재하는 오염물질이 식물로 이동하는 과정은 토양에 존재하는 오염물질의 종류와 양, 토양에 존재하는 오염물질의 화학적 형태, 식물의 종류 등에 따라 달라진다. 또 같은 식물일지라도 부위별로 축적되는 정도도 다르다. 오염 정도가 기준 이하라 할지라도 준설토로 개량한 농지에는 일정 기간 동안 열매·뿌리 등 우리가 먹는 부위에 오염 물질의 축적이 쉬운 식용 작물은 재배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
대신 해바라기·유채와 같이 우리가 먹지 않고 바이오 연료를 만드는 데 원료로 사용할 수 있는 작물을 키우도록 유도하고 지원하는 것도 대안(代案)일 수 있다. 우리나라의 기후가 바이오 연료 생산에 국제 경쟁력이 있지는 않겠지만, 식물을 이용하여 토양 속의 오염물질을 제거하는 것은 이미 검증된 기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