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1월 2011

[성명서37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정치적으로 결정하면 안된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 대한 과학기술계의 입장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정치적으로 결정하면 안된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특별법” 제정이 우여곡절 끝에 국회에서 마무리되었지만 과학비즈니스벨트의 본질은 잊혀진 채, 입지의 선정과 관련한 지역과 정치권의 논란에 휩싸여 여전히 해결의 가닥을 잡지 못하고 있다. 우리는 ‘과학’은 사라진 채 ‘벨트’만 논의되고 있는 작금의 현실을 크게 우려한다.
세계 각국의 글로벌 경쟁이 치열한 이때, 미래를 준비하는 과학기술의 최전선에서 여야와 지역이 따로 나뉠 수 없다.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는 과학기술계나 정치권만의 과제가 아니고 우리 국가의 미래가 달린 국민 전체의 과제이다. 그러므로 우리 사회는 이 기관의 초기 설립 단계부터 기초과학과 벨트의 발전을 위해 그 기반을 튼튼하게 다져놓아야 한다. 이러한 차원에서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에 대한 중요한 사항들이 정치적인 이해타산에 의해 결정되어서는 안 된다.
우리나라 최대의 과학 역사인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사업이 반드시 성공하도록 만드는 것은 우리 모두의 엄숙한 시대적 소명이다.
1. 정부와 정치권은 여야와 지역을 막론하고 오로지 국가와 미래를 위해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를 반드시 성공시켜야 한다. 정부는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 반영하여 이 중차대한 과제를 성공적으로 구현해나갈 청사진을 구체적으로 제시하기 바란다.
2. 과학기술계는 우리의 역량을 하나로 결집하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성공 요건을 신중하고 냉정하게 따져보고 이를 해결해나갈 방안을 정부에 제시하고자 한다. 현재 입지 등 벨트를 둘러싼 논란도 지역이기주의와 정치적 이해타산을 떠나 가장 적절한 과학적 기준과 객관적 평가 틀에 의해 해결되어야 한다.
3. 이에 과실연은 우리나라의 대표적 과학기술단체들과 연합하여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의 성공적인 추진을 위해 과학기술계의 의견을 적극적으로 수렴, 제시해나갈 것이다.

2011년 1월 26일

바른 과학기술사회 실현을 위한 국민연합 (과실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