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립 취지 및 목적

 

1. 이 활동은 왜 하는가?
– 바른 과학기술사회를 실현하기 위해서이다.

2. 과학기술사회란 무엇인가?
– 두 가지 측면이 결합된 것이다. 첫째, 과학기술의 고도 발전을 통해 국가 경쟁력을 유지하는 사회이고, 둘째, 과학적 사고 및 과학적 방식이 제반 사회 구성 요소(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의 근간을 이루는 사회를 말한다.

3. “과학적 사고 및 방식”이란 말의 정의는 무엇인가?
– 합리적, 논리적, 체계적, 정량적/수리적, 창의적이고 보편타당성 있게 사고하고 문제에 접근하고 업무 처리하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과학기술”, 즉 “과학 및 기술”이란 용어는 자연계뿐만 아니라 사회계와 첨단예술 분야 등 과학적 사고 및 방식을 토대로 하는 모든 분야를 포함한다.

4. 과학기술사회의 두 번째 요소는 왜 중요한가?
– 두 번째 요소는 다른 말로 표현하면 “과학적 사회 인프라”를 뜻한다. 국정 운영과 제반 사회 활동이 과학적 사고와 과학적 방식을 근간으로 수행되는 (소프트) 인프라가 갖춰질 때 비로소 생산성과 효율성이 높고 공정하고 합리적인 사회가 실현될 수 있는 것이다.

5. 두 번째 요소와 첫 번째 요소는 어떻게 연관지어지는가?
– 개별적인 과학기술적 성과는, 비록 개별단위 (개인, 연구소, 회사 등)의 연구 개발 노력의 결과로서 획득 가능하다 할지라도, 만일 과학적 사회 인프라가 뒷받침해주지 않는다면 이를 지속적으로 발전시켜 국가 산업 발달이나 경쟁력 강화에 기여하도록 할 수가 없게 된다.

6. 과학기술사회를 실현한다 함은 무엇을 의미하는가?
– 과학적 사회 인프라를 구축하고, 그 기반 위에 과학기술의 고도 발전을 이룩함으로써 경쟁력 있고 공정성 높은 합리적인 사회를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7. “바른 과학기술사회”에서 “바른”이 뜻하는 바가 무엇인가?
– 피상적인 과학기술사회를 만들거나 그릇된 방법을 사용하거나 잘못된 방향으로 추진해나가는 것을 경계하고, 공정성과 합리성이 지배하는 바른 과학기술사회를 바른 방법을 써서 실현하겠다는 것을 의미한다.

8. 과실연의 설립 취지를 간단히 요약하여 설명한다면?
– 개별 단위(과학기술자나 연구소, 회사 등)로 두드러진 연구 성과를 내는 일은 종종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사회적 인프라가 없으면 이것이 지속적으로 발달하고 뿌리내려서 국가 경쟁력으로 접목되는 일이 불가능 하게 된다. 이때 사회적 인프라란 과학기술 연구를 위한 시설이나 장비를 뜻하는 것이 아니라, 과학기술 발전을 뒷받침하는 사회적인 인식과 제도, 즉, 정치, 경제, 사회, 문화, 교육 등 제반 사회적 요소들이 과학적인 사고와 과학적인 방식에 의해서 이루어지도록 하는 것을 뜻한다. 과실연은 우리나라가 과학기술의 고도 발전을 이룩하고, 이와 함께 경쟁력 있고 공정성 높은 합리적인 사회를 실현해 나갈 수 있도록, 과학적 사회 인프라를 구축하는 것을 그 목표로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