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진 배경

 

1. 왜 이와 같은 활동을 추진하게 되었는가?
– 최근 들어 한반도 주변의 국제 역학관계에 긴장이 증가하고 일본과 중국이 강성해진 경제력을 바탕으로 군사력을 키우며 주변국과의 영토분쟁을 야기하는 국제정세 가운데, 상대적으로 제자리걸음하며 20년 후 장래를 대비하지 못하는 우리나라의 정황을 목도하면서, 무엇으로 그리고 또 어떻게 우리나라의 장래 생존과 번영을 지속해 갈 수 있을 것인지 심히 염려되어 이 활동을 추진하게 되었다.

2. 어떻게 하면 20년 후의 생존과 번영을 위한 준비가 된다고 보는가?
– 과학기술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도약, 정착시키고, 과학적 사회 인프라를 구축하여 공정하고 합리적인 사회를 형성하고, 그 토대 위에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문화와 과학기술을 융합하는 새로운 패러다임을 창출하는 것이다.

3. 일반적으로 인식되기로는 과학기술은 산업 발전을 위한 수단을 제공하는 것인데, 과학적 사회 인프라를 이야기 하는 것은 과학이 그 이상의 의미가 있다는 뜻인가?
– 과학기술은 단순히 경제 활동의 수단으로 간주하는 것은 지나친 편견이고, 과학은 국가의 운영과 국민 생활의 기본 철학이요 생활양식으로 자리매김해야 한다. 과학기술이 국가발전의 원동력으로 작용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 지식이 보편적 사회 발전의 원리가 될 수 있도록 사회적 기반이 조성되어야 한다. 공직자는 물론 일반 국민 모두에 이르기까지 일상 업무와 일상생활 속에서 과학적 사고와 과학적 방식을 실천해 갈 수 있는 근본적인 변화가 일어나야 한다.

4. 과학기술사회를 실현하는 일은 정부가 앞장서서 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지 않는가?
– 이것은 정부가 주도해야 할 일이다. 그러나 구조적인 한계가 있는 것 같다. 국정 현안 적체와 정치적 상황에 따른 임기응변식 의사결정, 미래 국가발전에 있어 과학기술의 중요성에 대한 인식결여와 전문성 부족, 체계적인 분석에 의한 의사결정 과정의 결여 등이 그 한계이다. 그래서 정부는 “급하고 중요한” 사안들만 처리해 나갈 뿐 “덜 급하나 더 중요한” 사안들, 이를테면 국제적 역학 관계를 감안한, 현실적이고 과학적으로 검증된, 국가 발전의 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이를 일관성 있게 실천해나가는 일들은 뒷전으로 밀리게 되는 것이다. 이러한 구조적인 한계를 극복하고 제한된 국력을 낭비함 없이 효과적으로 사용하여 일관성 있는 국가 발전의 장기 기조를 확립할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과학기술계 전문가들과 뜻있는 국민들이 적극적 역할을 해야 한다고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