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Archives: 분류없음

시스템 기본값

[과실연 웹진] 제180호

180웹진

2016 5 19목요일

[오픈포럼안내]

101오픈포럼보이지않는미세먼지공포‘, 5 20(), 오후 5

102오픈포럼 ‘20국회에과학기술을묻는다’, 5 27(), 오후 5

2016
과실연임시총회개최

 정관
20(총회의기능), 21(총회의구분), 22(총회의소집등), 23(의결사항), 24(의결정족수)에의거
사단법인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임시총회를개최(소집)하오니회원여러분께서는출석하여주시기바랍니다.

– 일시
: 2016

5
27 () 오후 4

– 장소
:
서울강남구테헤란로 7 22, 한국과학기술회관 12층아이리스홀

– 출석대상 : 사단법인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회원 (대리인의경우, 위임장필요)

기사로 가기

신입회원환영합니다

류재준광주광역시청

윤제정나노바이오연구센터

엄치용한국기초과학지원연구원

()바른과학기술사회실현을위한국민연합

 

서울시강남구역삼동
635-4
한국과학기술회관신관
508
(135-703)

Tel.
02)501-9824~5 Fax. 02)501-2643

메일수신을원치않으시면 [수신거부]클릭하십시오.
If you don’t want to receive this mail, anymore, click here [수신거부

메일을 [수신거부] 설정한국과학기술단체총연합회(이하한국과총)’에서발송되는메일도함께수신거부됩니다

필히유의바랍니다.

.

©CCSS. All rights
reserved.

 

 

Buy 500 Instagram Followers Cheap Ig-Up.com

Your track record via the internet rrs vitally important in various the manner in which. When you choose a marketing location associated with case Instagram or Fb, the amount of Instagram prefers or Fb friends you have is vital to development the next. There can be almost all of avenues that exist Instagram needs to support you liven up your website standard.
Efficiently, I would specifically never ever absolutely content the search engines . To ya (joking). To put it accurately, I interviewed Deprive in December youtube views buy cheap right after his The holiday season recording ended up and required him if he had strongly recommended you for your gig. Nevertheless came out so that they can see that wasn’t quite .
A: I’m nearly personal-coached, at the same time managed some secondary school vocal in the choir. Working lucky to remain enduring some really good choir course instructors in faculty. I read up on there distinctive work outs to achieve and won’t be carried out in the how to manage that.
Currently, at the same time distribute your Instagram articles out on Myspace, Facebook, Flickr, Tumblr, and FourSquare. When someone contains a significant subsequent out 1 hand of these kinds of other tools, giving your Instagram topics may possibly appeal to visitors who moreover Instagram pc consumers. That places you more descriptive their buy instagram likes.
When bloggers established instagram real followers analyzing foodstuff, the same experienced PR professionals determined the possible. Without a doubt, a single blogger covering the is cool off. But have you considered 10? Imagine if 100 authored with that? What if all 100 authored in regards to this all meanwhile?

How To Get More Than 300 Followers On Instagram

If suggested for your blog, you obtain a some pre-penned, generic listings which you just preserve with your administrative panel but do not publish. It will be easy use the listings you can be through metropolis unexpectedly or incapable of blog page for other good reason.
But it’s quite frankly 1 of the people things which you’ll should complete up ever again. Have the opportunity to envision the possibilities and what your branding could feel as if after an excellent blog writer outreach promotion? Could you possibly end up being the other Take Chips or Chobani?

【민경찬 칼럼】한국 기초과학 혁신 필요하다

【민경찬(과실연 명예대표, 연세대 교수) 칼럼】2013. 10. 24 서울경제

한국 기초과학 혁신 필요하다

 

최근 노벨상 수상자의 이름들이 연이어 발표되면서 전세계 언론은 스웨덴 노벨재단과 노르웨이 노벨위원회를 주목했다. 수상자들의 소감을 들어보면 ‘상상력’, ‘궁금증’, ‘질문’, ‘인간’, ‘진리’, ‘가치’라는 단어들이 반복되는데 이는 바로 지식창조의 원리들이다. 기초과학은 본질적・근원적인 문제들에 대한 도전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메시지이기도 하다.

1964년 힉스 입자의 존재를 각각 예견한 피터 힉스 교수를 비롯한 두 명의 물리학자가 49년이 지난 오늘 그 ‘예견’을 인정받아 영예의 공동 수상자가 됐다. 힉스 교수는 수상소감에서 “기초과학의 ‘비현실적’인 연구가치에 대한 인식이 높아지기 바란다”고 말했다.’상상력’의 중요성과 ‘비현실적’이라도 이를 중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실용만을 강조하는 일부 흐름에 대한 지적이기도 하다.

연구환경 경직 단기 성과내기 급급

기초과학 연구결과의 영향력은 일반적으로 어느 정도 시간이 흐른 뒤 나타난다. 미국의 자료에도 대학 연구가 기업에서 특허로 활용되기까지 8.3년이 걸리고 기초연구는 20~30년에 걸쳐 영향을 미치기도 하며 경제성장과 깊이 연결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질적으로 기여하는 내용도 본래의 연구에서는 생각하지 못했던 엉뚱한 방향에서 그 진가를 드러내곤 한다. 지식정보시대를 만들어낸 컴퓨터는 바로 수리논리학의 ‘불완전성 정리’의 증명과정에서 아이디어를 얻게 돼 태어난 것이다.

그런데 우리 사회는 기초과학에 대해 조급하게 실용을 기대하고 있으며 지원방식도 경직돼있다. 단기적 안목으로 투자 대비 성과를 내놓으라 다그치는 상황, 이런저런 프로젝트 얻어내기 바쁘고 논문 수 채우기 급급한 환경에서는 큰 기대를 걸기 어렵다. 사실 1990년대부터 BK21 등 기초연구 지원이 제대로 이뤄진 후 과학논문인용색인(SCI) 논문은 세계 11위가 될 정도로 우리의 기초연구 역량은 양적으로는 크게 발전됐다.

오늘의 과제인 4만불 시대를 여는 과학기술을 확보하려면 큰 돌파구가 필요하다. 기초과학의 몫이다. 그러므로 기초과학의 생태계를 새롭게 점검하고 혁신해야 할 때다. 특히 기초연구에 대한 철학을 제대로 세우고 연구비 지원규모, 지원방식, 평가 및 관리방식의 패러다임을 바꿔야 한다.

이를 위해 우선 기초과학 연구자들에 대한 지원규모가 우선 크게 확대돼야 한다. 현재 연구역량이 크게 무르익은 중견연구자들의 선정률이 10대 1이다. 이미 검증된 연구자들 10명 중 9명이 연구를 포기하게 해서는 안 된다. 이는 국가적으로 큰 재앙이다. 역량 있는 연구자들이 크게 증가한 것을 반영하지 못하고 있다. 사실 정부는 국가 연구개발비 중 기초연구의 비중을 40%라고 밝히고 있지만 국가 연구개발 예산 16조9,000억원 가운데 실제 연구자들에게 직접적으로 지원되는 연구비는 1조원 정도로 6%를 조금 넘는 정도다.

멀리 보고 연구자 지원 대폭 늘려야

또 연구자들이 한 우물을 파듯이 장기적으로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예측 가능한 지원체제를 만들어야 한다. 지금은 최고의 연구력을 가진 연구자들도 ‘계속 연구 가능할지’를 늘 염려하며 불안해하고 있다. 이는 유연한 연구비 관리 시스템으로 어느 정도 극복할 수 있다.

마지막으로 기초과학 연구에 대한 평가는 ‘영향력’ 관점으로 혁신돼야 한다. 이제는 SCI, 사이언스, 네이처 논문 수, 인용횟수를 따지는 단계를 넘어 그 연구 결과의 영향력을 평가해야 한다. 기초과학은 보다 근원적인 문제에 도전해 학문 또는 인류 발전에 기여하도록 유도해야 한다. 연구비 관리도 잘못 활용되는 연구비 0.2% 때문에 나머지 99.8%에 대해 과도한 정신적・행정적 부담을 주어서는 안 된다.

어느 대기업 책임자로부터 ‘응용개발보다 먼저 기초를 튼튼히 해달라’는 당부가 있었다.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종합성적 1위를 만들어낼 정도로 다음 세대들의 역량은 고무적이고 기대이상이다. 희망적이다. 이제는 창조의 기반인 자율과 지원의 환경을 혁신시키는 일만 남았다. 글로벌 경쟁을 위한 기본이기도 하다.

 

【오세정 칼럼】문과・이과 융합형 수능에 대한 논란

【오세정(과실연 자문위원, 기초과학연구원 원장) 칼럼】2013. 9. 12 중앙일보

문과・이과 융합형 수능에 대한 논란

 

지난달 말 교육부가 대입제도 개편안을 발표하면서 수능에서 문과・이과 구분을 폐지하는 것을 검토하겠다고 밝힌 후, 소위 문・이과 통합 교육에 대한 논란이 가열되고 있다. 공식적으로는 2002년부터 시행된 7차 교육과정에서 이미 고등학교의 문과・이과 구분이 없어졌지만, 그동안 대학에서 문과・이과 입학전형을 따로 했기 때문에 고교 현장에서는 분리해 교육해왔던 것이 사실이다. 만일 이번 발표처럼 수능이 문・이과 통합형으로 바뀌면 명실상부하게 통합 교육이 실현되는 것이다.

문・이과 통합을 찬성하는 측에서는 앞으로 21세기 창조경제 시대에 필요한 인재는 스티브 잡스와 같이 문과와 이과를 아우르는 통합형 인재인데, 우리가 문과・이과를 나누어 교육하는 바람에 그런 인재의 출현을 막고 있다고 주장한다. 반면 일각에서는 학생들의 학습 부담이 늘어 사교육이 더욱 성할 것이며, 이공계의 경우 수학 및 과학의 학력 저하가 불을 보듯 뻔하다며 반대하고 있다. 이 문제는 단순히 대입제도 개편에 국한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 “우리 사회가 어떤 인재를 키울 것인가”라는 중요한 문제와 직결되어 있기 때문에, 사회 각계의 여러 인사들이 참여하는 광범위한 토론이 필요하다고 본다.

물론 문과・이과로 구분해 교육하는 것에는 큰 장점이 하나 있다. 학생들이 일찍부터 전공을 정하면, 그 분야에 관한 지식을 좀 더 많이 가르칠 수 있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장점은 선진국을 따라가는 상황에서는 매우 유용한 일이었을 것이다. 외국의 선진지식을 수입해 학생들에게 빨리 많이 가르칠수록 선진국을 더 빨리 따라갈 수 있기 때문이다. 이것이 일본이 개화기에 이 제도를 도입했고, 중국이 지금도 이 제도를 운영하고 있는 이유일 것이다. 아마 우리나라도 근대화・산업화 시기에는 이 제도의 장점이 십분 발휘되지 않았을까 싶다.

그러나 이제 시대와 우리의 상황이 바뀌었다. 한국은 이미 여러 분야에서 더 따라갈 만한 선진국 모델이 없고, 우리 자신이 앞길을 개척해야 하는 단계에 이르렀다. 이런 역할을 수행할 인재들에게는 단순히 한 분야의 지식이 많은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니라 그 지식을 주위의 다른 지식과 융합하는 능력이 더욱 중요하다. 오히려 한 분야의 편향된 지식은 어떤 경우에는 위험하기까지 하다. 그런 면에서 문・이과 통합 교육으로의 전환은 시대적 요청이라고도 볼 수 있다.

그러나 우리나라에서 문과와 이과를 분리해서 교육한 지 60년이 넘었고, 대학입시가 고교 교육을 좌지우지하는 현실적 상황도 고려할 필요가 있다. 그동안 입시제도나 교육제도를 개선한다면서 이상만 좇고 현실을 고려하지 않아 조령모개(朝令暮改)가 된 경우가 얼마나 많았던가? 먼저 현재 고등학교는 물론 대학까지 교육과정과 제도가 문과・이과 분리체제에 맞추어져 있어서, 이를 융합 교육에 적절한 체제로 전환하는 데에는 상당한 시간과 준비가 필요할 것임을 감안해야 한다. 몇 년 전 도입된 고등학교 1학년의 융합과학 과목이 현장에서 정착하는 데 상당한 진통을 겪고 있는 예에서 보듯이, 새로운 교육체계를 도입하는 데에는 교사 양성과 수급, 평가방법 개발, 교과서 개편 등 여러 면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들이 많다.

더욱 중요한 현실적인 문제는 융합형 수능을 전면적으로 도입한다면 이공계 대학생들의 수학・과학 학력이 저하될 가능성이 크다는 사실이다. 융합형 교육에서의 수학・과학의 수준은 현재 이과생들이 배우는 수준보다 낮아질 것이기 때문이다. 이는 이공계 대학에 엄청난 교육 부담을 줄 것이다. 그러나 이 문제는 대학 교육에 대한 발상의 전환을 통해 적극적으로 대처해야 할 일이라고 생각된다. 어차피 과거 우리가 추구했던 산업사회의 인재상은 그 효용을 다하였다. 21세기는 평생학습 사회이고, 대학에서 좁은 전공지식 몇 개를 더 익히는 것보다는 문제를 여러 시각에서 넓게 바라보고 대응하는 능력을 키우는 것이 훨씬 중요해졌다. 여기에 부응해 대학교육의 패러다임도 바뀌어야 하는데, 어쩌면 고교에서의 문・이과 통합 교육이 중요한 전기를 마련해줄 수 있을 것이다.

문과・이과의 통합같이 중요한 사안은 절대로 정권 차원의 실적 쌓기를 위해 졸속으로 처리되어서는 안 된다. 새 제도를 한번 시행했다가 되돌렸을 때의 혼란은 생각하기에도 끔찍하기 때문이다. 그런 면에서 교육부가 이번 시안을 발표하며 사회적 합의가 이루어질 때까지 성급하게 추진하지 않겠다고 한 것은 매우 잘한 일이다. 아무쪼록 이제 공론화가 시작된 융합형 인재의 양성 방안이 이번에는 국민적 합의를 거쳐 일관성 있게 시행되기를 기대해 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