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교육특별위원회

사회개혁없이 교육개혁 없다-제79차 과실연 아침마당

2018년도 첫 아침마당이 과실연 교육특별위원회(위원장 민경찬 연세대 명예특임교수) 주관으로 3월23일 서울 광화문 달개비에서 열렸다.

과실연 교육특별위원회는 올 한 해 동안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를 핵심 아젠다로 설정하고 첫 모임으로  국가교육회의 대입특위에서 활동하고 있는 김경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를 초청해  ‘2022학년도 대입 전형’을 중심으로 대학입시와 우리나라 교육문제를 토론하는 자리로 마련했다.

발제를 맡은 김경범 교수는 국가교육회의 대입특위의 활동내용과 일정, 추진방향 등에 대해 소개하고 수시정시 통합, 수능에서의 논서술, 수능 절대평가vs상대평가, 학생부종합전형의 공정성과 신뢰도 제고 등 주요 논점을 설명하면서 수능 절대평가 및 수능 단일전형이 가능한가, 가능하지 않다면 수능에 무엇을 섞을 것인가 하는 것이 이슈의 출발점이며 각자의 입장에 따라 주장과 대안, 반대여론이 복잡하게 얽혀 있는 현실을 설명했다.

김 교수는 “수능 개편에는 교육적 이슈보다는 정치적 이슈가 강하다. 모든 정부는 그 정부의 수능을 만들지만 정부 바뀌면 수능 바꾸는 땜빵식 개혁으로는 아무 것도 이루지 못한다. 특히 인구절벽 시대를 맞아 유아 초등교육부터 전면적인 교육개혁이 필요한데 이를 위한 방향성, 담론이 없는 것이 가장 큰 문제”라고 역설했다.

김 교수는 결론적으로  ‘화해’를 키워드로 꼽았다.  학교제도와 사회변화 사이의 화해, 학교 선생님과 학생 사이의 화해, 선생님과 학부모 사이의 화해, 선생님들 사이의 화해를 지적하면서 입시제도 만으로는 불화를 해결할 방법이 없으며 전면적인 개혁을 통해서만 교육과 사회의 불화를 극복하고 근본적인 해결결책을 모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참석자들도 발제자의 의견에 공감하면서 특히 인구 문제에 대한 논의가 교육 의제에서 빠져 있는 것을 우려했다. 이우일 과실연 명예대표(교육특위 자문위원)는 “교육시스템이 해체되는 중인데 어찌보면 시스템을 재정비할 기회로 삼을 수도 있다”고 지적하고 “그동안의 교육이 매뉴얼 숙지 능력을 가르치는 교육이었다면 앞으로는 시민으로서의 자질, 실력, 품성을 갖춘 인재양성이 목표가 돼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민경찬 교육특별위원장은 올해 교육특별위원회의 운영위원으로 참여한 모든 분들에게 감사를 표하고 교육특별위원회가 방향성을 갖고 미래 교육을 위한 비전을 제시할 수 있도록 활동할 것을 다짐했다.

 

과실연 교육특별위원회는 민경찬 연세대 명예교수를 위원장으로,  곽노성 한양대 특임교수, 박남기 전 광주교대 총장, 배상훈 성균관대 대학교육혁신센터장, 이보경 연세대 학부대학 부학장, 이석봉 대덕넷 대표, 이종태 21세기교육연구소장 등이 위원으로 참여하고 있으며 이우일 서울대 교수, 안현실 한국경제신문 논설위원이 자문위원으로 참여하고 있다.

[제79차 과실연 아침마당 - 교육특위 2018년 1차 세미나]

- 주제 : 대한민국 교육 정상화와 2022학년도 대입 전형

- 발제 : 김경범 서울대 서어서문학과 교수

- 일시 : 2018년 3월23일(금) 07:30~09:00

- 장소 : 광화문 달개비